logo-mini
'그곳'의 웅숭깊은 재발견 the place

이방인에겐 여행, 현지인에겐 일상.
더 플레이스는 그 교차점에 깊게 머물며 '진심'을 채집합니다. 한 장소를 오래도록 들여다보고 그곳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는 '웅숭깊은 재발견'. 계절과 바람, 사람과 풍경 사이를 영상과 사진, 글로 풀어내는 여행 콘텐츠 집단, 더 플레이스의 시선입니다.

End of content

No more pages to load